Apple2015.03.12 17:15




이번 키노트를 보고 생명연장의 꿈을 이룬 2012mid 맥북에어. 상판 교체 받아서 다시 수령했습니다.

액정에서 화이트스팟이 발견되었고, 애플케어 워런티를 연장해둔 덕택에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었습니다.


교체를 받으면서 알게된 것이 있다면, 팜레스트 필름을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맥북에어를 처음 사자마자 팜레스트 필름을 붙여서 사용해왔는데요.

팜레스트 필름의 끝부분 (즉, 키보드와 팜레스트 중간의 엣지부분)이 액정에 자잘하게 긴 스크래치를 낸 걸 발견했습니다.


백팩 등과 담고 이동이 잦은 분들은, 맥북이 백팩 안에 든 짐때문에 액정이 눌리면서 액정에 스크래치를 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도 주로 백팩에 담아서 많이 들고 다녀서 그러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팜레스트 필름 끝부분에 세월로 인한 이물질들이 쌓이면서 스크래치를 가속화시키는거고요.


이번에 운좋게 상판을 무상으로 교체받았지만, 사용하던 팜레스트 필름은 바로 떼어버렸습니다. 맥북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 모델의 경우에는 애플 고객지원문서에서 키스킨과 팜레스트 보호액세서리 사용을 권장하지 않던데, 맥북에어도 이동이 잦다면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4.07.26 15:01




OS X 요세미티의 퍼블릭 베타가 올라와서 설치했습니다.

사용하고 있는 맥이 한 대 뿐이라서, 베타버전을 실사용할 자신감은 없었어요. 그래서 외장하드에 설치를 했습니다. :)

USB 3.0 외장하드에 설치했는데, 의외로 느린 느낌이 들지 않아서 괜찮네요.


처음 발표되고 스크린샷을 봤을 때는, '아니 뭐 이건 아기들 놀이방 같잖아..'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설치해보니 플랫하진 디자인도 나쁘지는 않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추후에 또 수정이 가해질 수 있는 베타버전이기 때문에 조금 더 세밀하게 다듬어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됩니다.




요세미티에서는 iOS 기기와의 연동성이 강화되었는데, 처음 발표 때 위와 같은 기능들이 개인적으로 매력적이었어요.


하지만 아쉽게도 전화, SMS, Handoff 같은 기능들은 가을에 배포될 iOS8 버전과 함께 작동하는 기능들입니다.

iOS8 버전 또한 지금 개발자들을 위한 베타버전만 나와있는 상태이구요.


지금 쓰고 있는 아이폰에도 베타 버전을 올려야 사용이 가능하다는 이야기인데, 아이폰에 베타버전을 올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이 많이 되네요. 맥을 사용하다가, 전화가 오거나 문자를 보내야 할 때 맥에서 바로 전화를 받고 걸고 문자를 보낼 수 있는게 참 편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2.08.13 16:11


저는 그 동안 2011년형 맥북프로 13인치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첫 맥이었었죠..

처음 구입을하고 백팩에 가지고 다녔는데, 깃털같이 가벼웠드랩니다.  :)  하지만 1년이 지나고 점점 시간이 흐르면서, 이것저것 잡다한 책들도 같이 넣고 다니다보니 맥북프로가 돌덩이처럼 느껴지는 신기한 일이 일어났었죠.  콩깍지가 벗겨졌나 봅니다.

첫 맥을 구입할때, 에어와 프로에서 고민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메인 컴퓨터로 사용해야하는 제 입장에서 맥북에어의 최대 장착 램이 4GB밖에 안된다는 것이 프로를 구입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되었습니다.  가상화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윈도를 자주 사용해야 했기에 램이 8GB는 되어야 넉넉할 것으로 예상되었거든요.

이번에 맥북에어가 새로 리비젼 된 것을 보고 맥북에어 13인치로 기변을 했습니다. 최대 장착램이 8GB로 늘고,  USB 3.0이 탑재되었다는 점이 기변을 한 큰 이유였습니다.  패러렐즈 데스크탑 같은 가상화 프로그램을 돌리기에 이제는 램이 넉넉해졌고, 좁은 SSD 저장환경은 USB 3.0 기반의 외장하드로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전 맥북에어 박스는 검은색이었던 것 같은데, 이제는 흰색으로 바뀌었습니다.  아이패드 제품 포장의 그것이 연상되었습니다.  흰색박스라 어디 구석에 놔두어도 검은색 박스보다 먼지쌓인 티가 덜 날 것 같네요.  아하하;;


네~ 안녕하세요~  예전에는 '모든 것을 맥으로' 가 반겨줬었던 것 같은데, '안녕하세요.'로 바뀌었네요.


자세하게 언박싱 사진들을 찍지는 않았습니다.  이미 많은 사진과 영상이 인터넷상에 많아서요. :)

몇일 잠깐 써본 소감을 이야기하자면, 역시 가볍다.  하지만 키보드 타이핑감이 맥북프로에 비해서 좀 별로인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무래도 제품이 얇다보니 키 깊이가 낮아져서 그런 것 같습니다.  장시간 타이핑시에는 손가락이 좀 불편할 것 같네요.

1440x900의 해상도로, 기존 동일 인치의 맥북프로(1280x800)의 해상도보다 높아서 화면 보기가 시원하네요.  대신에 글씨크기가 좀 작아져서 적응을 해야 할 것  같긴 합니다.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1.10.24 00:45


맥북프로를 처음 구입했을 때, 퓨어메이트에서 나온 키스킨을 사용했었습니다.
그 때 1만 4천원 정도를 주고 구입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실리콘의 느낌이 많이 나고 하얗게 변해버리는데, 세척을 해도 잘 지워지지가 않았습니다.  이 참에 키스킨을 바꿔보자 해서 좀 더 거금을 들여 Moshi 사의 Clear Guard를 구입했습니다.

가격은 2만 5천원대로 퓨어메이트 제품보다는 비싼편입니다.  제품 광고에는 0.1mm의 초박형으로 씌운듯 안씌운듯 하다는군요.  ^^;


처음 씌웠을 때 투명한 것이 외관상 씌운 듯 안씌운 듯 해보이는 점이 좋았습니다.  촉감도 퓨어메이트 것 보다는 좀 더 고급스럽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스페이스바에 moshi 마크가 새겨져 있습니다.  



위쪽이 모시 제품, 아래쪽이 퓨어메이트 제품입니다.  퓨어메이트 제품은 6개월 정도 실사용을 한 점을 감안하셔야 합니다.


키보드 부분 파인 면 전체를 덮지는 않습니다.  사진에서처럼 약간 모자르게 되어 있습니다.

타이핑의 감촉은 퓨어메이트 제품보다는 좋습니다.  혹자는 콘X의 느낌이 난다고 합니다.  X돔이요.
딱 떨어지는 느낌은 아니기 때문에, 타이핑 하면서 키스킨이 약간 흔들린다는 느낌은 드는데 크게 불편하지는 않습니다.
이 제품도 키스킨은 키스킨이기 때문에 사용하다보면 하얗게 떠버립니다.  Moshi에서 유튜브에 올려놓은 청소법이 있는데,
주방용 중성세제를 이용해서 세척을 하면 다시 깨끗해진답니다.  청소에 대해 관심 있으신 분들은 유튜브에 올라와있는 동영상을 참고하세요~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1.02.25 22:01

제 첫번째 맥은 13인치 맥북프로로 갑니다!
얼마전에 리퍼비쉬 맥북프로(2010 mid)를 샀다고 포스팅했지만,
출시루머가 점점 가시화되면서 환불을 해버리고 기다리고 있었지요..
샌디브릿지 탑재와 해상도 업 정도만 해주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해상도 업이 안된건 너무나도 아쉬운 일이지만(아니 맥북에어 13도 1440을 달아주는데 왜!! ㅠㅠ)
CPU가 i3 정도에서 그칠 것 같았는데 i5를 달아주니 이 점은 정말 마음에 드네요.. :)
리퀴드 메탈 이런건 기대도 안했었어요.  다음 신제품에나 외장 변화가 생기지 않을지..

벤치마킹 결과도 좋은 것 같으니 기다리기 잘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Intel HD 3000에 대해서도 말이 많지만, 그 녀석이 그 녀석이라고 생각하렵니다..;;

애플스토어가 열리자마자 주문해버리고, 지금은 기다리는 중입니다.
기다릴때도 사람을 힘들게 하더니, 이번엔 전파인증이 저를 또 힘들게 하겠네요.. ^^

그나저나, 앞으로 흰둥이 맥북이 어떻게 될런지가 궁금해지는군요.
이 녀석이 살아남아서 i3 정도라도 달고 나오련지, 아니면 아예 단종을 길을 걸어갈건지..
근데, 이 녀석이 있어서 Pro 라는 이름도 있는 것이고..  저렴한(그나마;)라인이기 때문에 쉽사리 없어지지도 않을 것 같습니다.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1.01.29 14:14
맥북프로 13인치 신제품을 기다리다가,
현재 모델의 리퍼비쉬드 모델을 구입하였습니다..   기다리기 힘들어서요.. ^^;
컴퓨터가 한 대 더 필요하기도 해서 리퍼비쉬드 제품 뜨기를 기다렸다가 구입했습니다.

현재 성능으로도 제가 쓰기에는 부족함이 없을 것 같고,
나중에 램하고 SSD 업그레이드해서 쓰려고 합니다.

리퍼비쉬드 제품은 제품 박스가 없이 흰색 무지박스에 배송됩니다.
박스를 열어보는 재미는 없는 것이 아쉽지만, 무지박스라도 두근두근 거리긴 하더군요.. ^^


박스 내부 디자인도 단순합니다.


위에 올려져 있는 박스를 열면 설명서와 번들디스크, 어댑터, 연장선 등의 기본 구성품목이 들어 있습니다.


맥북프로는 위의 길쭉한 박스 바로 밑에 스티로폼 사이에 끼워져 있습니다.
새 제품처럼 똑같이 비닐로 덮여져 있고요.

열어서 차근차근 확인해봤는데, 외관상 문제점도 안보이고 불량화소도 없더군요.. ^^
정상적인 제품을 받은 것 같습니다.

윈도만 쓰다가 처음 맥으로 넘어왔는데, 윈도와는 좀 생소해서 약간 당황스럽군요.
공부 좀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가이드 북이라도 하나 사야 할지.. ^^
조만간 필름하고 키스킨도 하나 장만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09.01.21 23:24

화이트 맥북이 새로 나왔습니다.
그래픽카드가 X3100에서 9400M으로 유니바디 제품이랑 같은 모델로 바뀌었는데, 마음에 드네요!

유니바디가 예쁘기는 하지만, 그래도 아직까진 애플은 화이트! 라는 생각이 박혀 있어서..  ㅎㅎ
플라스틱 케이스가 좀 약하다고는 하지만, 3D 성능이 좀 보강되었으니 괜찮은 것 같습니다.

환율이 착했다면 $999이라 사랑 좀 받았을 것 같은데, 아직은 좀 만만치 않죠.. 하하..  _ㅇ_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TAG 맥북, 애플
Apple2008.02.29 13:39
친구가 첫 아이팟을 지른다고 해서, 이것저것 모르는것이 많다고 부탁해 같이 A#에 갔다왔습니다.
A#가서, 지르는데 도움을 주고..  필름 붙이러 픽스딕스에도 데려가고..  밥 한끼 얻어먹었습니다. ㅎㅎ

저번 포스트에서 '아이팟 정품 충전기'의 물량이 대부분 없어 구하기 힘들었다고 적었는데,
다시 한번 가보니 정말 무척이나 많더군요.. -_-;  픽스딕스에도 많았습니다.  운이 참 없었나봐요;

그리고, 이번 포스트의 본론!  맥북 에어를 구경하고 왔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ㅠㅠ  이 자태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노트때는, 검정색의 키보드 색이 좀 별로다 했는데, 실물을 보니 괜찮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얇을 줄이야.. ㅠㅠ  감동이었습니다.

노트북은 한번도 써본적이 없어서, 처음 맥북에어를 들어봤을때..
'어, 이거 그럽게 가볍지는 않은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옆에 같이 전시되어있는 맥북을 들어보니..
'역시!  에어가 가볍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죠. ㅠㅠ  역시 가볍고 멋진 노트북이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