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2015.03.12 17:15




이번 키노트를 보고 생명연장의 꿈을 이룬 2012mid 맥북에어. 상판 교체 받아서 다시 수령했습니다.

액정에서 화이트스팟이 발견되었고, 애플케어 워런티를 연장해둔 덕택에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었습니다.


교체를 받으면서 알게된 것이 있다면, 팜레스트 필름을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맥북에어를 처음 사자마자 팜레스트 필름을 붙여서 사용해왔는데요.

팜레스트 필름의 끝부분 (즉, 키보드와 팜레스트 중간의 엣지부분)이 액정에 자잘하게 긴 스크래치를 낸 걸 발견했습니다.


백팩 등과 담고 이동이 잦은 분들은, 맥북이 백팩 안에 든 짐때문에 액정이 눌리면서 액정에 스크래치를 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도 주로 백팩에 담아서 많이 들고 다녀서 그러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팜레스트 필름 끝부분에 세월로 인한 이물질들이 쌓이면서 스크래치를 가속화시키는거고요.


이번에 운좋게 상판을 무상으로 교체받았지만, 사용하던 팜레스트 필름은 바로 떼어버렸습니다. 맥북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 모델의 경우에는 애플 고객지원문서에서 키스킨과 팜레스트 보호액세서리 사용을 권장하지 않던데, 맥북에어도 이동이 잦다면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2.08.13 16:11


저는 그 동안 2011년형 맥북프로 13인치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첫 맥이었었죠..

처음 구입을하고 백팩에 가지고 다녔는데, 깃털같이 가벼웠드랩니다.  :)  하지만 1년이 지나고 점점 시간이 흐르면서, 이것저것 잡다한 책들도 같이 넣고 다니다보니 맥북프로가 돌덩이처럼 느껴지는 신기한 일이 일어났었죠.  콩깍지가 벗겨졌나 봅니다.

첫 맥을 구입할때, 에어와 프로에서 고민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메인 컴퓨터로 사용해야하는 제 입장에서 맥북에어의 최대 장착 램이 4GB밖에 안된다는 것이 프로를 구입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되었습니다.  가상화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윈도를 자주 사용해야 했기에 램이 8GB는 되어야 넉넉할 것으로 예상되었거든요.

이번에 맥북에어가 새로 리비젼 된 것을 보고 맥북에어 13인치로 기변을 했습니다. 최대 장착램이 8GB로 늘고,  USB 3.0이 탑재되었다는 점이 기변을 한 큰 이유였습니다.  패러렐즈 데스크탑 같은 가상화 프로그램을 돌리기에 이제는 램이 넉넉해졌고, 좁은 SSD 저장환경은 USB 3.0 기반의 외장하드로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전 맥북에어 박스는 검은색이었던 것 같은데, 이제는 흰색으로 바뀌었습니다.  아이패드 제품 포장의 그것이 연상되었습니다.  흰색박스라 어디 구석에 놔두어도 검은색 박스보다 먼지쌓인 티가 덜 날 것 같네요.  아하하;;


네~ 안녕하세요~  예전에는 '모든 것을 맥으로' 가 반겨줬었던 것 같은데, '안녕하세요.'로 바뀌었네요.


자세하게 언박싱 사진들을 찍지는 않았습니다.  이미 많은 사진과 영상이 인터넷상에 많아서요. :)

몇일 잠깐 써본 소감을 이야기하자면, 역시 가볍다.  하지만 키보드 타이핑감이 맥북프로에 비해서 좀 별로인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무래도 제품이 얇다보니 키 깊이가 낮아져서 그런 것 같습니다.  장시간 타이핑시에는 손가락이 좀 불편할 것 같네요.

1440x900의 해상도로, 기존 동일 인치의 맥북프로(1280x800)의 해상도보다 높아서 화면 보기가 시원하네요.  대신에 글씨크기가 좀 작아져서 적응을 해야 할 것  같긴 합니다.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2.06.12 04:00

올해 역시 밤잠을 잊고, WWDC 2012 텍스트 중계를 봤습니다.


Macbook Pro



맥북 라인업의 별 거 없는 업데이트를 보며 실망하고 있었는데, 새 맥북프로가 나온걸 보고 놀랐습니다!

두께도 더 얇아지고, 무려 2880x1800 레티나 디스플레이! 7시간 가는 배터리! 그리고 가격도 $2,199로 어느정도 납득이 가는 가격!

당분간 몇개월간은 이 녀석을 대적할 상대가 없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ㅠㅠ


Mac OS X Mountain Lion



Mac OS X Mountain Lion 에 대해서는 지난 키노트때 공개된 부분이 많아서 조금 지루했습니다.

7월 출시될 예정이고, 가격은 $19.99로 현 버전인 Mac OS X Lion 보다 $10 저렴해졌습니다.

Power Nap이라는 신 기술을 소개했는데, 맥이 슬립 상태에 들어가는 동안에 백업 및 업데이트를 자동으로 수행해준다고 합니다.


iOS6



인터페이스가 좀 더 개선되고, 새로운 기능들이 탑재됩니다.

페이스타임 영상 통화가 셀룰러(3G, LTE) 모드에서도 지원이 됩니다. 

페이스북이 통합이 됩니다.  그리고 한국어 시리 탑재! ㅠㅠ, 그리고 뉴 아이패드에도 시리가 탑재됩니다,

기본 탑재되었던 구글 지도가 없어지고, 3D 위성 지도와 네비게이션이 탑재된 지도로 바뀝니다.

가을에 업데이트 될 예정입니다. 아이폰은 3GS 부터 지원하며, 아이패드는 2세대부터, 아이팟 터치는 4세대를 지원합니다.


아, 정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맥북프로가 나올줄은 몰랐습니다. ㅠㅠ

마운틴 라이언의 가격은 참 착하고, iOS6도 많이 기대가 되네요.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08.02.29 13:39
친구가 첫 아이팟을 지른다고 해서, 이것저것 모르는것이 많다고 부탁해 같이 A#에 갔다왔습니다.
A#가서, 지르는데 도움을 주고..  필름 붙이러 픽스딕스에도 데려가고..  밥 한끼 얻어먹었습니다. ㅎㅎ

저번 포스트에서 '아이팟 정품 충전기'의 물량이 대부분 없어 구하기 힘들었다고 적었는데,
다시 한번 가보니 정말 무척이나 많더군요.. -_-;  픽스딕스에도 많았습니다.  운이 참 없었나봐요;

그리고, 이번 포스트의 본론!  맥북 에어를 구경하고 왔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ㅠㅠ  이 자태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노트때는, 검정색의 키보드 색이 좀 별로다 했는데, 실물을 보니 괜찮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얇을 줄이야.. ㅠㅠ  감동이었습니다.

노트북은 한번도 써본적이 없어서, 처음 맥북에어를 들어봤을때..
'어, 이거 그럽게 가볍지는 않은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옆에 같이 전시되어있는 맥북을 들어보니..
'역시!  에어가 가볍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죠. ㅠㅠ  역시 가볍고 멋진 노트북이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08.02.01 11: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튜브에 맥북에어 개봉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맥북에어 예약구매하신 분들은, 빨리 받아보고 싶으실것 같아요..  :)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08.01.16 11:51
사실, 새벽2시부터 문자중계를 보려고 했는데..  깜빡 잠이 들어버려, 일어나보니 아침 9시였습니다..;;

부랴부랴, 일단 씻고..  컴퓨터를 켰어요.  브라우저를 띄우면서 기본홈페이지(엠파스)가 뜨기 전에 ESC 신공으로 못뜨게 해버리고(헤드라인으로 볼까봐.. ㅠㅠ), 바로 애플닷컴으로 접속을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를 반겨주는 이 페이지.. ㅠㅠ..  루머로 떠돌던 사진을 보면서, 저건 아닐것이다 생각했는데, 그 생각이 깨진 순간이었죠.  어느샌가 제 손이 박수를 치고 있었어요.

키노트 영상을 보기 시작했는데, 여러가지 제품이 나왔더군요..  '타임캡슐'(이름 정말 잘 지은듯..), 애플TV의 가격인하와 새로운 기능추가, iTunes 영화 대여 서비스,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의 새로운 기능 추가 등..  '어차피 우리나라 이야기는 아니지 않은가' 하며 '아이폰'만 멀뚱히 쳐다봤던 작년 맥월드에 비하면, 이것저것 신기한 녀석들이 나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맥북에어'의 모습은 정말 멋지네요.  서류봉투에서 랩탑을 꺼내는 모습을 보면서 우와하는 탄성이 나왔습니다.  가격적인 부분이나 몇몇 부분에서 아쉬운 부분도 있습니다만, 서브용 랩탑이 필요하신 분들에게는 딱 좋은 랩탑이 나온 것 같아요.  저는 가격이 세서 그냥 맥북을 목표로 해야겠습니다..

이번 키노트에 대해서 실망하신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저도 한편으로는 좀 실망스럽긴 했습니다만, 키노트 전부터 가져온 기대감이 너무 커서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키노트 전부터 여기저기서 나오는 루머들..  그리고 그 루머들보다 혹시나 더 좋은 제품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그리고 실제 발표가 되었을때, 루머가 거의 적중해서 김이 빠지거나 루머보다 별로 좋지 않은 제품이 나왔을때의 실망감 때문은 아닐까 생각해요.  저도, 루머로 떠돌던 '맥 나노'나  '맥 터치'에 대한 기대감도 조금은 있었거든요..

맥북에어를 보니, 앞으로 애플의 차기 랩탑의 모습은 어떠할지 궁금해지네요..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