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2014.12.29 20:47

아이폰5의 배터리를 교체하기 위해 올레서비스센터에 다녀왔습니다. 국내 첫 발매일부터 구입해서 2년 넘게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중간에 리퍼를 한 번 받고, 1년 반정도 사용했는데 배터리 성능이 많이 떨어진 것 같아 교체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새로나온 아이폰6, 아이폰6+에 눈돌아가는것이 사실이지만, 단통법 아래에서 이 가격을 주고 폰을 사야하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 쓰는 아이폰5는 예판으로 거의 할인 없이 구입하긴 했지만, 아이폰5s 대란 같은걸 보아오면서 조금이라도 더 싸게 사고 싶은 마음이 생겼나봅니다.


그리고, 점점 혜택이 박해져가는 것 같은 KT의 올레클럽 멤버쉽(별포인트)..  단말기 수리비에 별포인트 사용비율이 100% 였는데, 내년부터는 20%로 낮춰집니다. (이야~) 별포인트가 많이 쌓여있었는데, 사용할 곳도 마땅치 않던 차에 별포인트를 사용해서 배터리를 수리받기로 했습니다. 




올레 A/S센터를 찾아갔습니다. 배터리 교체는 10분정도 소요되었던 것 같습니다. 공지사항에는 별포인트 비율 변경이 2015년 1월 1일부터 적용이긴 한데, 올레 A/S센터에 내방하는 경우는 정확하게 몇일까지인지 기억이 안나지만 보름정도 더 유예기간이 있더군요. 이 글을 2015년이 넘어 늦게 보신 분들은 한 번 전화로 물어보시고 내방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별포인트로 결제한다고 하면 바로 결제해주시고, 부족한 별포인트 부분은 현금으로 결제하셔도 됩니다. 아이폰5 배터리 교체비용은 88,000원 입니다.





전에 사용하던 배터리는 사이클수가 약 620회 정도 되었었는데, 확실히 바꾸고 나니 체감상으로 배터리가 나아졌다는 느낌은 듭니다. 혹시나 배터리를 좀먹게 하는 소프트웨어적인 충돌이 있을까봐 DFU초기화로 깨끗하게 밀어버리고 새 폰으로 세팅하였습니다. 뭔가 퍼덕퍼덕한 새 심장(?)을 가진 것 같아 기분이 좋네요. 아이폰6 시리즈가 저렴하게 나올때까지 버텨가면서 잘 사용해봐야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2.12.08 21:05



어제!  드디어 아이폰5를 손에 쥐었습니다. :)

우선차수로 문자예약 성공하고 1주일의 시간이 참 길게 느껴졌습니다.


아침에 대리점을 가보니, 이미 80여분이 넘게 번호표를 받고 기다리시더라고요.  일찍갔다고 생각했는데 놀랐습니다. :ㅇ


아이폰4를 2년간 쓰고, 아이폰5로 기변을 하게 되었는데요.

일단, 화면이 가로폭으로는 길어지진 않았지만 세로폭으로 길어지면서 화면이 시원해졌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가볍기도 무척 가볍네요.  케이스를 씌운 아이폰5가 아무것도 안씌운 아이폰4보다 가볍게 느껴집니다.


라이트닝 케이블은 기존 30핀 케이블에 비해 무척이나 작아졌고, 앞 뒤 구분이 없다는 점이 참 편리했습니다.

이제 라이트닝으로 넘어오면서 라이트닝 케이블을 추가로 더 구매 해야 할텐데, 7천여원 하는 비품을 살지 2만원 대 후반인 정품을 살지 고민을 좀 해봐야 겠습니다.  충전기는 기존 아이폰에 쓰던것도 그대로 사용이 가능하니 추가로 구매할 필요는 없겠습니다.


코스메틱 이슈에 대한 이야기가 커뮤니티에 많은데요.  저도 당했습니다..  이어폰 단자 부분에 찍힌 곳 두 곳과, 우측 모서리 부분에 긁힘이 하나 있네요.

일단은 살펴봐야 알 수 있는 부분이라 묵인하고 쓰기로 했습니다.  애플의 QC가 날이 갈 수록 엉망이 되어가는 것 같아요.

심지어는 아예 한쪽이 우그러진 분도 있다는 이야기도 본 적이 있네요.


속도는 4에 비해서 엄청 빠릿빠릿해서 마음에 듭니다. :)  카메라 연사 속도도 좋고요.  처음 써보는 LTE도 제가 사는 곳에선 속도가 잘 나오네요.

앞으로 또 2년을 또 잘 써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1.05.22 15:13


차가 없는 뚜벅이라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게 되는데요.
매번 가방에서 지갑을 꺼내어 교통카드를 단말기에 대는 것이 불편했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탱그람이라는 곳에서 출시한 아이폰4 케이스를 구입했습니다.  
뒷면에 카드를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있는 것이 특징인데요.  3주정도 써본 느낌을 정리해보려 합니다.

 
카드는 케이스의 위쪽에서 아래쪽으로 밀어넣어 장착을 하게 되는데요.
카드가 잘 빠질 것 같지만, 위아래로 흔들어보고 마구 흔들어보았지만 카드가 빠지지 않았습니다.
최대 세 장까지 들어갈 수 있다고 하지만, 두 장이 적절한 것 같습니다.  세 장을 넣으려 하면 좀 뻑뻑하게 들어가집니다. 한 장을 넣어도 상단부쪽에서 막고 있는 구조라 카드가 빠질 염려는 거의 없습니다.  저는 통신사 멤버쉽카드와 교통카드를 넣어서 다니고 있습니다.


옆면부입니다.  버튼이 좀 깊게 들어가있는 구조라서 조작하는데 조금 어려운점이 있습니다.
특히 볼륨버튼이 누르기가 어려운데, 이런 점이 볼륨버튼을 잘못 조작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해주기도 합니다.
다만, 원해서 조작할 때는 힘을 주어 손가락 살이 파고들어 누르는 듯한 느낌입니다.

 


마지막으로 이 케이스의 치명적인 약점이 있는데요.  전면부 보호 대책이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아이폰4 범퍼처럼 양면이 위쪽으로 살짝 튀어나오지 않고, 딱 아이폰의 높이와 일치합니다.
또한 위쪽과 아래쪽도 개방형 구조이기 때문에 충격에 취약합니다.
예전에 돌로 된 바닥에 아이폰을 전면부쪽으로 떨어뜨린적이 있었는데, 빙판길에 미끄러지듯이 좌악 미끄러져 갑니다.  케이스에 생긴 흠보다 아이폰에 생긴 흠집이 더 많은 상태가 되었죠.  뒷면에 카드 수납공간때문에 케이스 두께가 어느정도 있는 상태인데, 조금이라도 얇게 보이려고 전면부에 신경을 안쓴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마무리
카드 수납공간이 있다는것 하나만으로 상당히 편리한 케이스입니다.  몇가지 필요한 카드만 넣고 다니면 현금이 필요없을때는 지갑을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되는 점이 편리합니다.  다만, 케이스 본연의 기능에는 충실하지 않기 때문에 아이폰의 보호보다는 실용성에 무게를 두시는 분이 구입하시게 좋을 듯 합니다.  케이스 가격이 2만 5천원에서 3만원대로(오픈마켓 검색결과 기준) 고가인 점도 단점입니다.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1.03.06 22:35

얼마전 iOS 4.3 GM 버전이 나오고 나서, 바로 업데이트를 해주었습니다.
4.3 Beta 3를 사용하다가, 업데이트를 해주었는데, 늦게나마 간단한 소감을 적어봅니다. :)


1. 아이팟 앨범커버 버그 해결
   - 최근에 아이폰으로 동기화하여 넣은 앨범을 재생하는 중에, 락스크린에 앨범커버 사진이 나오지 않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GM버전에는 이 버그가 해결되었습니다.


2. 사파리 속도는 약간 빨라진 듯?

   - iOS 4.3의 사파리는 '니트로 자바스크립트 엔진'(작명 센스 참.. ^^;)이 탑재되었습니다.
     기존 베타3에 비해서 웹서핑이 조금 빨라진 느낌이 들지만, Beta 3에 비해 많이 쾌적하다는 느낌은 없었습니다.
     아이패드는 4.3 GM 버전 업그레이드 이후 웹서핑이 많이 쾌적해졌다고들 하시는데, 제가 아이패드가 없어서 확인은.. ^^;;


3. 전체적인 구동속도
   - 베타3버전에 비해서 조금 쾌적해진것을 느꼈습니다.  다만, 애플리케이션 실행시에 튕김 현상이 베타3 때보다 좀 더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물론, 이 부분은 각 앱 개발자분들이 4.3에 맞게 프로그램을 손봐주실거라 걱정은 들지 않네요.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1.01.26 11:12


아이폰의 캐리어가 SHOW에서 olleh로 변경되었습니다. 올레로 브랜드가 통합되어서 캐리어가 올레로 변경되었나보네요.

아이폰의 재부팅 하시거나, 아니면 설정에서 에어플레인 모드를 켰다가 다시 끄셔도 적용됩니다. 기지국에 따라서 업데이트가 안되어있을 수도 있습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1.01.24 20:55



다이소에서 구입한 1,000원짜리 아이폰 거치대입니다.
실은 아이폰용 거치대는 아니고요 '우드 이젤'이라고 하는 제품입니다.

제품 크기가 아이폰을 거치하기 딱 좋은 크기라서 괜찮은 것 같네요.
소,중,대 크기로 있고.  사진에 있는 제품은 소 크기입니다.

거치대가 하나 있으면 좋겠는데, 유니버셜 독은 가격 부담이 좀 되고
그래서 이런 녀석을 업어왔네요.. ^^

거치해두고 동영상 같은거 보기에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11.01.16 12:53


한 3년 정도를 기다린 것 같습니다.
아이폰 첫모델 나올때부터 국내에 언제 나오냐고 꾹 참고 있었죠..
그리고 입대하니까 3GS가 국내 출시되고 TV에 광고도 나오고..  어흑. ㅠㅠ

결국은 이렇게 아이폰4로 안착했네요..  ㅠㅠ
전에 쓰던 터치 1세대가 iOS3 버전까지 지원이었는데,
iOS4를 쓰니까 완전 신세계네요..  멀티태스킹이며, 폴더그룹이며..
아이폰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도.. ㅠㅠ  터치1세대 액정보니 눈물이 나더군요..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Apple2007.06.04 13:58
http://www.apple.com/iphone/ads/

아이폰의 새 TV 광고가 나왔나 보네요.

Never Been an iPod
How To
Calamari .. 이렇게 세 가지 광고가 나왔구요.
광고를 보니 반응속도가 꽤 빠른것 같아요.
출시해보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요. ^^;

* 퀵타임 플레이어가 설치되어 있어야 보실 수 있습니다! ^^;
신고
Posted by 풀뜯는곰

티스토리 툴바